애견 윤미와 캐리를 소개합니다.

일상이야기


우리 삼남매를 버리고 아버지께서 몰래 키우는 자녀가 있었으니....

바로 윤미와 캐리............

개이름답지 않은...윤미........캐리......

아버지께 밖에서 몰래 키우는 윤미와 캐리의 존재에 대해 따져물으며
개 이름이 다 왜그렇냐고 태클을 걸자......아버지 촉촉한 눈빛으로......

"윤미는 내 첫사랑 이름이야....."

어머니 표정.........윤미가 아닌 옥순씨의 표정은. 그야말로........


아버지는 얼굴이 눈처럼 하얬던 첫사랑을 생각하며 윤미(개)를 맨날 사랑으로 아끼고 보살폈을까..




안녕 윤미야???  니가 그 윤미구나.......... 왠지 아련한  니얼굴........



날이 많이 덥지???



볼수록 귀여운 윤미.ㅋㅋㅋㅋㅋㅋㅋ눈썹도 갈매기 눈썹.




윤미야  너 이쁘구나????


네??????




윤미는 첫사랑 이름이라 치고 ㅋㅋㅋ
캐리는 왜 캐리냐!!!!!!!!!

외국개니까.ㅋㅋㅋㅋㅋㅋㅋ
 오호 단순하고 명쾌한 대답.ㅋㅋ

외국개이지만 무슨 종인지는 모르고 넌 그냥 캐리다!!!!





외국개 답게 다리, 꼬리, 귀가 긴 캐리............심지어 혓바닥도 길다.




날이 더워 얘들이 정신을 못차림.ㅋㅋㅋㅋㅋ 귀는 쫑긋!!!




많이 더워서 눈이 풀렸다.ㅋㅋㅋ 다리랑 꼬리가 넘 길어서 무서울 정도.ㅋㅋ역시 외국개는 달라...

<아버지가 가꾸고 계신 작은 텃밭, 이 작은 텃밭에서 오이, 호박, 가지, 상추, 부추, 고추 온갖 것이 다 난다. >

윤미야, 캐리야. 텃밭도 잘 지키고 집도 잘 지키고 있어라~~~


말하면 듣는 척이라도 해라.ㅋㅋㅋ
애기때부터 봤으면 좋았을 텐데....... 다 커서 만나니 어색하고 좋다.ㅋㅋㅋ

잘커라.... 앞으로 자주 보자.ㅋㅋㅋ
이제 옆집 오리랑 닭이랑 물어죽이지 말고 착하게 살아라.!!!


미스코리아 2011.07.19 17:02 URL EDIT REPLY
갈매기 눈썹이 인상적이에요. 오늘도 많이 웃고 갑니다
히어로. | 2011.07.19 22:24 신고 URL EDIT
감사합니다.ㅋㅋ 자주 구경와주세요~~
오중호랑이 2011.07.19 23:03 URL EDIT REPLY
개 좋아요 저도 행복이 있었는데 술먹고 들어가도 혼자 살랑살랑 나와서 눈 맞춰주고 취해서 이말저말해도 다 들어주고 특히!! 같이 술먹다가 잠들때 껴안고 자면 완전 푹신푹신...

음....캐리보단 윤미를 한번 안아보고 싶네요 ㅎㅎㅎ
히어로. | 2011.07.20 23:43 신고 URL EDIT
행복이 한번 보고 싶네유.ㅋㅋㅋ
캐리는 외국개라 그런지 인사도 외국식이라더구요.ㅋㅋ 완전 격하게 안기고.ㅋㅋㅋ 윤미가 좀 순한듯.ㅋㅋㅋㅋ
오중호랑이 2011.07.23 23:57 URL EDIT REPLY
개든, 사람이든, 뭐든, 살아있다는건, 내가 그들에게서나 그들이 인간들에서게나 , 너무 신기하고 재밌는거같아요 , 행복이는 지금 볼 수 없지만 윤미나 캐리는 지금 볼수 있겠죠, ㅎㅎ 한번 보고싶네요
히어로. | 2011.07.26 00:01 신고 URL EDIT
행복이를 볼 수 없어서 안타깝네요. 행복이는 오중호랑이님한테 사랑 엄청 받았을 거 같네요.ㅋㅋㅋ 윤미랑 캐리도 잘해줄 수 있을 때 많이 사랑해줘야겠어요.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
Statistics Graph